차앤박화장품 촉촉하게 수분관리에 좋아요! ..

>

​전부터 관리를 좀 하고 싶어서뭘 써야할까 매번 고민을 했었는데어떤걸 발라줘야 할지 몰라서 스트레스를 받았었는데그때 눈에 들어온게 바로 차앤박화장품과화이트닝 수분크림이었습니다.​예전에는 잘 몰라서 촉촉하게 수분감을채워 넣어줘야 한다는 생각을 하지 못했었는데이게 참 중요하더라고요. 점점 푸석해지기 시작을 하면서그래도 기본적으로 쓸 수 있는게 어디 없을까 했었는데딱 저와 잘 맞아서 마음에 쏙 들었답니다.​

>

​국내 피부과에서도 쓰일 화장품으로 대표적으로 많이 알려진차앤박화장품 같은 경우 기대 이상이었는데요.​처음에는 여자들만 쓰는 것이다 편견이 있었는데남자들이 쓰기에도 무난하면서 불편하지 않아서자주 쓰기에 딱이었어요.​후기를 찾아보니 사람들 사이에서도유명한 프로폴리스 라인의 제품이었는데요.진작에 한번 써볼껄 아쉬울 정도로 취향저격이었습니다.​

>

​개인적으로 각자 하는 고민들이 다르기 마련이죠.그래서 모두 동일한 기능의 제품들을 쓰지 않는데차앤박화장품에는 사람들이 하는고민별로 사용을 할 수 있는 라인들이 각각 준비가 되어 있어요.​비타-B와 민감한형이신 분들은 위한 뮤제너그리고 프로폴리스까지 타입별로 사용을 할 수 있도록여러가지 라인이 마련되어 있었는데요.골라서 쓰기에도 선택의 폭이 넓어서 좋았습니다.​

>

​그냥 일반적인 미스트와 별반 다른게 없는데가볍게 분사를 하여서 사용하기에 무난하여서여자나 남자들이 쓰기에도 괜찮았고딱 뿌려 보면 촉촉함이 느껴지니까 사용감이 아주 좋더라고요.​가볍게 뿌려주기만 하여도 수분을 빠르게 채워줄 수 있으니딱 내가 나에게 필요했던 제품이다 여겨졌었는데써보니 사람들이 왜 그렇게 선호하는가 이유를 알 수 가 있었답니다.​

>

​딱 써보면 자극적이지 않다는게 느껴졌었는데자극에 대한 부담감도 줄어들어서 쓸 때마다 부담스럽지도 않았고 무난하다 여겨지더라고요.​부담스러우면 자주 손이 가지도 않고괜히 쓰고 싶은 마음이 들지도 않는데계속 수시로 뿌려주기 괜찮아서 요즘 완전 잇템이 되어 버렸답니다.​

>

​여기에는 대표성분이 프로폴리스 추출물이에요.벌집에서 추출을 하여 영양도 풍부할뿐아니라수분까지 제공을 하니까 오랫동안 촉촉하게 유지를 할 수가 있는데요.탄력에도 도움을 주니까 피부관리가 마냥 어렵지만은 않았어요.피부자극 테스트 완료를 마친 상태라서 예민하고민감하신 분들이 쓰기에도 무난한 제품이에요.​

>

​뿌릴 때는 안개처럼 가볍게 뿌려지는데고운 입자가 얼굴 전체에다가 고루고루 도포를 하여깊숙하게 흡수를 하게 되는데요.​초미세 안개분사라서 사용을 할 때마다 기분이 좋아요.처음에는 쓰면 과연 좋을까 이렇게 생각을 했었는데확실히 뿌리기 전과 후가 다르다 느껴졌어요.근래에는 아예 갖고 다니면서 뿌려주고 있는데 인생템이 되어 버렸죠.​

>

​차앤박화장품이 유명한 이유는 성분들이 좋아서이기 때문이죠.프로폴리스 이외에도 히알루론산과 판테놀 베타인이 들어가 있는데​잘 몰라서 이것저것 검색을 해봤더니 보습유지 기능을 향상시켜주는데 도움이 되는 성분들이 들어가 있어믿고 쓸 수가 있지 않았나 싶었답니다.​간혹 토너가 없을 때는 대용으로 써주기에도 딱이었는데속당김이 없어서 요즘은 만족도가 높네요.​

>

​환절기가 들어가서 건조한 환경이거나 여름 급히수분감을 채워 넣어줘야 할때는 매우 탁월 하게 쓰임새를 할 듯 싶었는데전보다는 촉촉함이 오래 남아 있어서속당김이 느껴지지 않아 좋고히터와 에어컨 등의 냉난방이 심할때는보습 효과를 줘야 하는데 그때 써준다면 좋을 듯 하였답니다.​

>

​전에는 건조함이 많아서 푸석하여서 생기가 없어 보였었는데그전보다는 훨씬 나아지고 당김이 없어서나를 위한 안성맞춤 제품이다 싶었답니다.간편하게 수시로 뿌려줄 수 있으니 기대 이상이었답니다.이래서 사람들이 차앤박화장품을 쓰시는구나 싶었답니다.​

>

​같이 쓴다면 뭐가 좋을까 하다가 화이트닝 수분크림을 함께 쓰고 있는데요.미스트를 사용하기 전에 바로 써주기만 하면 된답니다. 그래서 복잡 하지도 않고 기본적으로 케어를 할때 스킨과 로션을 바른 다음에 발라주면 되니까 번거롭지도 않고 괜찮더라고요.​예전에는 스킨과 로션만 발라줘도 건조하였었는데근래에는 세안을 한 뒤에도 그다지 당기지 않고건조하지 않으니까 아침저녁으로 아주 열심히 발라주고 있답니다. ​

>

​기본적으로 여기 브랜드에는 미백 기능성이 같이 들어가 있어서 꾸준히 써주면 톤을 개선해주는데도 도움이 된다고 그러더라고요.​작년 여름에 너무 타기도 하였고 거무잡잡해서신경이 쓰였었는데 앞으로는 꾸준하게 쓰면서관리를 해주면 좋을 듯 하였답니다.​

>

​뚜껑을 열면 촉촉한 제형의 타입을 볼 수가 있는데요.제형 자체가 뭉쳐지지 않아서 바를 때도 흡수가 빠르게 된다는 점이 좋았는데전에는 흡수가 되지 않으면 괜히 겉에서 감도는 잔여감 때문에 찝찝함이 남아 있어요.​그래서 수분을 채워 넣기가 힘들어요.허나발라보면 몇 번 쓱쓱 문지르지도 않았는데 빠르게 흡수가 되니까 답답하지 않았어요.​

>

​자연유래 성분들이 함유가 되어 있기도 하고 여기에 나이아신아마이드 성분들이 들어가 있어서미백을 관리하기에도 제격이었는데 번거로워서괜히 쓰다가 말아 버리면 어쩌나 했었는데​습관이 되니까 계속 발라주기에도 딱 이네요.카바카바잎이나 뿌리 줄기의 추출물이 함유가 되어 있어서수딩을 도와준다고 그러던데 진정효과까지 볼 수 있었어요.​

>

​아침저녁으로 발라주면 건조하지 않아서오전에 건조하지 않아서 일어날 때마다당기지 않아서 만족을 하고 있어요.​전에는 크게 발라야지 여기지 않았었는데왜 기존부터 제대로 바르면서 신경을 쓰지 못했었나 싶기도 하였네요.​피부관리를 해준다는게 마냥 어렵게만 느껴지는게 사실이에요.잘 모르는 부분들이 많아서 나에게 적합한지 알 수도 없고잘 맞지 않아 버리면 괜히 돈만 날리는 꼴이 되어 버리기도 하잖아요. ​

>

​하단으로 보면 이렇게 유통기한이 적혀 있는데생각보다 더 넉넉하게 쓰기가 좋았는데 직접 발라보니까아침저녁으로 쓰다보면 금세 쓸 듯하여서크게 신경이 쓰지지 않았는데요.구매 하시기 전에는 참고를 하시면 도움이 될 듯 하네요.겨울에만 보습을 중요시 여겨야 한다는 것은 편견인 것 같습니다. ​

>

​이 두가지가 서로 같이 써주면 시너지 효과가 좋아서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기에는 제격이었는데전과 후가 다르기에 앞으로도 꾸준히 써볼 예정이에요.외모를 관리 해주는 것도 요즘은 경쟁력이다 싶어요.​전에는 많이 건조했었는데 요즘은 속당김 자체가 없어지니까오전에 일어나도 기분이 참 좋네요.혹시 어떻게 해야할지 잘 모르신다면 제 글을 참고하셔서써보시면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사회생활을 하기 시작을 하면서 이젠 나 스스로 더욱 신경을 써야 하지 않을까 싶었는데요.사람들을 자주 만나다 보니까조금 자존감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여겨졌답니다.더이상 스트레스 받지 마시고 좋은 개선책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